폐기물 처리업자들, 용역비 챙긴 뒤 임야에 쌓아둔채 사라져 
전라도에만 쓰레기산 20여곳… “바다 오염 막으려다 토양 오염”

지난 24일 전남 완도군 완도읍에 있는 농공단지 옆 공터. 3300㎡(약 1000평) 넓이 사유지에 10m 높이의 ‘쓰레기 산’이 솟아 있었다. 3000t에 달하는 폐(廢)그물, 통발이다. 가까이 가자 악취가 코를 찔렀다. 공터와 맞닿은 농공단지에는 100여개 기업이 입주해있다. 한 주민은 “2010년부터 해양 쓰레기가 쌓였다”며 “비 올 때는 악취 때문에 공단 근로자들이 고역을 겪는다”고 했다.

이 해양 쓰레기는 정부가 세금을 들여 바다에서 건졌다. 해양수산부는 2008년부터 “선박 사고와 해양 자원 감소를 막는다”며 바닷속 폐어망, 폐어구, 생활쓰레기 77만t을 인양했다. 매년 정부 예산 500억원이 투입됐다. 하지만 본지 취재 결과 이렇게 끌어올린 해양 쓰레기 가운데 일부가 전국의 임야에 무단으로 투기·매립되고 있었다. 업계 관계자는 “전남, 전북에서 확인한 해양 쓰레기 산만 20곳이 넘는다”고 했다.

한 폐기물 처리 업체 관계자의 안내를 받아 25일 전북 김제의 농가 근처를 찾았다. 1000t의 해양 쓰레기가 쌓여 있었다. 1년 전 생겼다고 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