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남성이 이혼한 전 부인이 근무하는 보건지소에 찾아가 흉기를 휘두르고 자해해 두 명 모두 숨졌다. 

28일 전남 화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4분쯤 전남 화순군 북면 보건지소에서 지난 2월 이혼한 남성 A(51)씨와 여성 B(53)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각각 화순과 광주의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 뒤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보건

지소에 찾아가 전 부인 B씨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B씨의 복부 등을 두 차례 찌른 뒤 자해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흉기를 미리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보건지소 동료 의사는 “비명 소리가 들려 옆방으로 들어갔더니 두 사람이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와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