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직에서 재산공개 대상에 해당하는 치안감 이상 고위직은 평균 10억원 가량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발표한 공직자 재산공개 현황에 따르면, 경찰 고위직 31명의 평균 재산은 10억8744만8000원으로 집계됐다. 작년보다 5800만원 증가한 수준이다. 이들 가운데 재산이 10억원을 넘는 간부는 16명으로, 20억원대 재산을 보유한 사람도 1명 포함됐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소유한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단독주택, 예금, 유가증권 등 6억227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작년보다 1억3700만원 늘었는데, 부동산 가격이 오르고 모친의 예금액이 늘어난 영향이다.

임호선 경찰청 차장은 충북 증평군에 있는 임야·전답을 비롯한 토지와 본인 명의로 된 아파트, 예금 등 18억9800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많은 편에 속했다.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배우자와 자녀 명의 아파트, 차량, 예금 등 모두 10억9400만원을 신고했다.

재산 최고액은 지난해에 이어 이용표 부산지방경찰청장이었다. 이 청장은 아버지가 소유한 토지와 가족 명의의 아파트, 예금 등 총 22억 81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반대로 박재진 충남지방경찰청장이 금융기관 채무 등으로 마이너스(-) 720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적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