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의 전(前)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도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한 음란물 사진을 유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8일 “승리가 카톡 대화방에 1차례 불법 촬영 사진을 올린 것을 확인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고 밝혔다. 

승리가 유포한 불법촬영물은 정준영이 촬영한 것과는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승리가 경찰조사에서 불법 촬영물 유포는 시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승리가 유포한 불법 촬영물을 직접 촬영했는지, 아니면 제3자가 촬영한 것을 유포한 것인지 수사하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